본문바로가기
  • 영상
  • 연구결과물
  • E-카다로그
  • 발전기금
  • HOME
  • 연구소소식
  • 최근동향
  • 인쇄
  • 글자크기
  • 확대
  • 초기화
  • 축소

게시판 List
[국민일보] “무능이 부패보다 사회적 비용 크다… 공직에 파트타임직 대폭 확대해야
등록일 : 2015-12-07 작성자 : 관리자 조회수 : 1184

국민일보


무능이 부패보다 사회적 비용 크다공직에 파트타임직 대폭 확대해야

박태준미래전략바람직한 행정관료포럼서 쓴소리

입력 2015-12-03 21:31

 

무능이 부패보다 사회적 비용이 훨씬 크다.” “공직에 파트타임 직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 “정작 정부는 행정관료를 잘 모른다.”

박태준미래전략연구소가 3일 서울 연세대 상남경영원에서바람직한 한국 행정관료 생성 메커니즘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포럼에서 행정관료와 조직에 대한 쓴소리들이 거침없이 터져 나왔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박길성 고려대 교수는메르스 사태는 전문성 부재의 참담한 행정 생태의 결정판이었다무능의 사회적 비용은 부패의 사회적 비용보다 훨씬 크다고 비판했다. 과장급 이상 행정관료의 평균 재직 기간은 12개월이며, 공무원 절반이 1년 내에 자리를 옮기는 공무원 순환보직의 문제점도 지적됐다. 박 교수는중앙공무원교육원의 존재이유와 가치, 1973년 만들어진 공무원교육훈련법을 계속 안고 가야 하는지 근본적인 물음을 던져야 한다고 말했다.

두 번째 발표자로 나선 이종수 연세대 교수는 파트타임 공무원 대폭 확대를 제안했다. 이 교수는비정규직이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파트타임 공직 수를 크게 확대해야 한다한국의 경제인구 변화, 여성의 경제활동 등을 고려하면 파트타임 고용 형태를 공직사회에 적극 확대하는 방안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박태준미래전략연구소는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을 기리기 위해 2013년 설립됐으며, 각계 전문가들과 함께 국가와 기업의 지속적인 성장 모델, 한반도 평화통일 준비 등을 연구해 왔다.

남도영 기자 dynam@kmib.co.kr


▶ '2015 박태준미래전랴연구 포럼' 관련기사(전체보기)는 첨부파일을 참고하여 주십시오.


[출처]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3344673&code=11110000&cp=nv

첨부파일 첨부파일 :
게시판 List
이전글 [조선일보]
다음글 [경북매일] “한국사회 관료 전문성 부족이 불신 자초” _2015.12.3